> 사회 > 이슈/현장
차 불지르고 사냥개로 경찰 위협 50대 구속
양철우 기자  |  mya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7  00:34: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밀양경찰서는 차량을 불태우고 출동한 경찰관을 위협한 혐의(일반물건방화·특수공무집행방해·특수협박 등)로 A(57) 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2일 오전 11시 50분께 밀양시내 주거지 인근 공터에서 주차 차량 밑에 쓰레기를 모아 놓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주민 신고를 받아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CCTV를 통해 A 씨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붙잡았다.

A 씨는 지난해 12월 초 사냥개 목줄을 풀어 출동한 경찰관을 위협한 혐의로 체포 영장이 신청된 상태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당시 A 씨는 집 앞에 “누군가가 쓰레기를 버려놨다”며 112 신고를 한 뒤 경찰관에게 욕설하는 등 행패를 부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 씨가 지난해 12월과 1월 “집 앞에 차량을 주차했다”는 이유로 이웃 주민과 상인을 협박하고 물건을 부순 사실도 파악했다.

전과 20여범인 A 씨는 “술에 취해 실수한 것 같은데 불을 왜 질렀는지 모르겠다”면서 일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양철우기자

 

양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