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6.13 지방선거 공천후유증, 이대론 안된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9  19:22: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당의 경남도내 후보선출을 위한 공천작업이 사실상 마무리되었으나 경선결과를 놓고 후보 당사자 간에 공방전이 펼쳐지고 있다. 본 선거가 시작되기도 전에 집안싸움이 점입가경(漸入佳境)이다. 여러 곳에서 경선 또는 전략공천을 둘러싸고 탈락자들이 불공정 경선이라며 결과에 불복하고 있다. 예비후보로 출마했다 탈락한 후보들이 공천이 불공정한 여론조사의 결과라며 당에 공식적으로 의의신청 및 진상파악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과 관련해서 곳곳에서 잡음이 일고 있다. 지역과 여야를 가리지 않고 불공정 시비가 일고 있다. 말 그대로 진흙탕 싸움으로 변질된 모습이다. 그간 여야는 공천을 둘러싸고 볼썽사나운 모습들을 보여 왔다. 후보 공모에서부터 자격심사, 경선, 결선과정 등이 무원칙, 불공정, 불투명하게 진행돼 후보들의 반발을 사면서 후보 간 비방과 흑색선전 등으로 분열과 갈등의 앙금을 남겼다. 오락가락 행보에 일부 지역은 중앙당과 지구당 입맛에 맞는 후보를 내세우려는 이른바 전략공천까지 강행, 지역민의 거센 비난을 사기도 했다.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잣대를 통해 후보를 공천하는 것이 민주주의 기본이다. 지방선거공천 놓고 싸움질 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도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공천 잡음이 이번 지방선거에도 예외는 없었다. 전철을 답습하는 모습이 안타깝다. 누구를 위한 경선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공천 잡음이 되풀이되는 것은 우리 정치가 후진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다. 경선 탈락자들이 결과에 수긍하고 아름다운 지지의 박수를 보낼 수 있도록 공정해야 한다.

유권자들의 선택과 지지여부와는 별개로 당 공천만 받으면 지역에 따라 당선된 것이나 다름없어 공천권을 거머쥐기 위한 입지자들 경쟁이 심하다 보니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유권자들이 공천에 관계없이 인물을 보고 투표하도록 수준을 높여야 한다. 공천역풍이 강하게 불고 있는 여야의 지방선거공천, 이대론 안된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