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포토
느리지만 더욱 화려한 지리산의 봄
원경복 기자  |  011871627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9  22:35: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고산지대 지리산에는 봄이 늦게 찾아온다. 얼레지도 개별꽃도 진달래도 늦게 피지만 그런 만큼 우리의 야생화는 오히려 더 아름답고 앙증맞기 그지없다. 지리산 국립공원 자율레인저 조점선씨가 지난 26일 지리산 노고단에서부터 천왕봉까지 종주하면서 직접 촬영한 사진을 본보에 보내왔다.

원경복기자·사진제공=조점선 씨

 
temp_1524980643542.1415054778
 
temp_1524980668131.1651733858
진달래와 반야봉
temp_1524980702948.-633748137
바위벽에 핀 진달래
temp_1524980714956.-1363953241
얼레지
temp_1524980735254.-2143564626
개별꽃

 
원경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