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제조유통 일체형변옥윤(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8  23:03: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70년대, 해외여행을 가면 반드시 사와야 하는 물품이 있었다. 코끼리표 밥솥과 워크맨, 카메라, 전자손목시계가 그것이다. 부의 상징이자 차별화된 신분을 과시하는 물품이었다. 우리나라에선 흉내도 못내는 선진문물이기도 했다.

▶그러나 우리의 산업은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 세계 최정상급에 도달했다. 한 때 값싼 와이셔츠와 합섬의 대량수출로 무역의 주류를 이뤘으나 지금은 고임금 노동집약적 산업은 이미 저개발국으로 이전해 버렸다. 그러나 의류산업은 아직도 제조와 유통일괄형시스템으로 원가를 낮추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생존하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의 의류브랜드인 지유가 5000원~1만 원대의 청바지를 국내에 판매할 매장을 계획하고 있어 의류업계가 비상이 걸렸다. 이미 유니클로 시장은 1조 원대를 넘어서고 있는데 최저가의 일본브랜드 지유가 상륙한다면 국내 의류시장은 요통을 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카메라, 워크맨, 밥솥, 전자시계가 이제는 청바지가 되어 우리의 시장을 노리고 있는 것이다. 20~30대의 젊은이들이 온통 일본메이커 지유에 탐닉될까 우려된다. 무엇보다 국내브랜드의 타격이 걱정이다. 의류는 시류와 유행에 가장 민감한 산업이기 때문이다. 일본열도와 대만, 홍콩은 이미 지유의 열풍이 불고 있다.
 
변옥윤(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삐삐
복잡한 하청에 하청으로 이어지는 유통구조도 문제지만
그만큼 우리나 의류사업은 거품덩어리라는 이야기이기도 하지요~~

(2018-05-09 12:16:3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