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지리산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정성껏 제사 모셔온 할머니 꿈속에서 만나”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8  22:14: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등산객이 고향인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을 등반하다가 100년 넘은 천종산삼 3뿌리를 발견해 화제다.

천종산삼은 사람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 속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이다.

김종학(57) 씨는 지난 5일 고향을 찾아 등산 중 약초꾼들을 통해 보았던 산삼 잎을 알아보고 조심스럽게 3뿌리를 캐냈다고 8일 밝혔다.

김 씨는 이어 산삼 전문협회에 감정을 의뢰해보니 1뿌리는 모삼이라 불리는 어미 산삼 즉 100년 넘은 천종산삼으로 확인했다.

이 산삼은 20년 이상 자기치료를 위한 동면 흔적이 있고 뿌리에서는 진한 박하 향이 났다.

또 뇌두길이만 12㎝에 이르며 총 무게는 40g(뿌리 무게는 19g)으로 나타났다. 어미 산삼과 함께 발견된 2뿌리는 15년 정도 된 자삼(어린산삼)으로 확인됐다.

산삼을 발견한 김 씨는 “그동안 할머니 제사를 정성껏 모셔왔는데 꿈에 할머니가 나타난 뒤 산삼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이런 천종산삼을 이제 만나기 어렵다”며 “한국 토종 천종산삼 특성을 잘 나타내고 있으며 감정가격만 1억원 이상 호가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지리산 일원서 발견된 100년 넘은 천종산삼
지리산 일원서 발견된 100년 넘은 천종산삼
지리산 일원에서 등산객이 발견한 100년 넘은 천종산삼, 15년 정도된 자삼(왼쪽)과 산삼 잎(오른쪽). 사진제공=한국전통심마니협회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