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거제 모노레일 추돌사고 발생“기상악화 속 차량 간격 유지 센서 오작동”
김종환 기자  |  hwa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8  22:00: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내 최장 관광용 모노레일인 거제 모노레일에서 운행 한 달여만에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8일 모노레일 설치·운영을 맡은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10시 50분께 거제시 고현동 포로수용소유적공원∼계룡산 간 관광 모노레일 차량이 앞서 있던 차량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두 차량에 타고 있던 11명 중 홍 모(49) 씨 등 8명이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모노레일 열차는 탑승객 조종 없이 기계식으로 자동 주행한다. 차량에 부착된 센서가 두 차량 간 간격을 유지하지만 사고 당시에는 비와 안개 등 기상 조건이 악화한 상황에서 센서가 오작동한 것으로 공사는 파악했다.

공사는 사고 직후 차량 운행을 멈춘 데 이어 지난 7일에는 차량 제조업체를 불러 안전 점검을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점검 결과 추가 문제점은 발견하지 못했다. 하지만 기상 조건 악화에 따른 운행 매뉴얼을 작성하고, 차량 센서 기능도 보완하기로 했다.

모노레일은 이날 오전부터 정상 운행하고 있다.

공사 측은 “사고로 피해를 본 이용객들께는 이용료를 환불하는 등 필요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6인승 차량 15대를 갖춘 거제 모노레일은 포로수용소유적공원 하부 승차장과 계룡산 정상 부근 승차장 사이 왕복 3.54㎞를 오간다.

관광 목적으로 설치한 모노레일로는 국내에서 가장 길다.

지난해 7월 설치 공사를 시작, 지난 2월 시설을 준공한 뒤 안전 점검과 시운전을 거쳐 지난 3월 30일 정식 운행을 시작했다.

김종환기자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