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창원 한 골목길 ‘통행료 소송’ 논란개발업자, 건축계획 막히자 "통행료 내라" 소송
이은수 기자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8  21:59: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원시 마산회원구의 한 골목길을 놓고 부동산 개발업자가 통행료를 지불하라는 소송을 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

부동산 개발업자 A 씨는 석전동 한 주택에 거주하는 B(86)씨 집 앞 골목길 20여 m에 대해 지난달 3일 ‘매달 통행료 50만원을 지불하라’는 소송을 걸었다.

통행료 논란이 되는 골목길 20여m는 B 씨 가족 5명이 사는 집과 밖을 연결하는 유일한 통로이다.

이에 따라 B 씨는 “1979년 6월 22일부터 살았는데 통행료를 내라니 황당하다”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 개발업자인 50대 후반 A 씨가 최근 이 일대를 사들여 상가를 지으려고 하는데 우리 집과 옆집만 팔지 않으려고 하자 소송을 낸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B 씨에게 집을 팔라고 했지만 시가보다 많은 금액을 요구, 합의가 되지 않아 불가피하게 소송을 냈다”고 설명했다.

도로 관할 마산회원구청은 “해당 도로는 개인부지이며 관련 법상 규제할 조항도 없어 관여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은수기자

 
골목길 통행료가 50만원?
8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석전동 한 주택 거주자 B(86)씨가 통행료 소송과 관련된 골목길을 가리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골목길 통행료가 50만원?
8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석전동 한 주택 거주자 B(86)씨가 통행료 소송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