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한국지엠 정상화 자리 잡나황용인기자(창원총국 경제부장)
황용인  |  yong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0  00:32:4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황용인기자
첨예한 대립으로 파국으로 치닫던 한국지엠 노사가 극적인 타결을 통한 법정관리의 파고를 넘어 경영정상화를 위한 막판 수순에 접어들고 있다.

정부는 10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 장관회의를 통해 ‘한국지엠(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금지원 방안 등을 논의한다. 그 동안 실시한 최종 실사결과를 바탕으로 정부와 한국GM측은 자동차산업발전협력과 관련해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된다.

이는 지난달 말께 노사합의 이후 KDB 산업은행과 GM측이 조건부 투자확약서를 발행한 데 따른 수순이다. 한국지엠의 문제는 지난 2월에 불거졌다.

한국지엠은 지난 2월 지난 4년간 누적적자가 2조 5000억원에 달한다며 군산공장을 폐쇄한다는 결정이 단초가 됐다.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 2월 7일 첫 상견례 이후 14차례 교섭 끝에 정부와 채권단 산업은행이 정한 법정관리 신청 시한에 임박해서 노사는 극적인 타협을 이뤄냈다. 상호 입장에서 한 발작씩 물러나 합의를 이루면서 법정관리의 파국을 모면하게 됐다. 이후 정부와 채권단, GM은 협약을 통해 총 70억 5000만 달러(약 7조 7000억원)를 투입하는 내용의 조건부 투자확약서(LOC)를 발행하는데 합의했다. 합의에서 GM은 신규투자액(뉴머니) 36억 달러(약 3조 9000억 원)와 출자전환하는 부채 27억 달러(약 2조 9000억 원) 등 63억 달러 규모다. 산업은행은 신규 자금으로 7억 5000만 달러(약 8100억 원)를 투입하기로 했다. 이에 정부와 산업은행은 조건부 합의를 통해 한국지엠에 대한 자금지원과 함께 비토권, 먹튀방지를 위한 방안을 포함했다.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갈등이 야기됐으나 노조도 임금동결과 성과급 미지급은 물론 법정휴가, 일부 복리후생 항목의 비용 절감 등 단체협약에 대한 고통을 감내했다. 이제 남은 수순은 정부의 한국지엠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금지원 방안 등의 최종 결정만 남았지만 GM의 신규 투자와 함께 창원공장 등에 대한 신차 배정의 실행의지가 관건이다. GM은 창원공장에서 오는 2022년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모델을 양산한다고 했다. 따라서 창원공장이 지역 경제발전의 핵심 축으로 다시 한번 거듭나기를 기대해 본다.
황용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