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경남, 국가 예산확보 위해 여야 초당적 협력 필요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9  22:03: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부터 경남지역 조선업계 불황이 심화하면서 각종 경제 지표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더구나 조선업이 밀집한 통영, 거제, 고성을 중심으로 실업률이 전국 최고 수준으로 치솟고 있어 대책이 절실하다. 그래서 이번 정부 추경에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창원과 통영, 거제, 고성 지역을 지원하는 국고예산 1124억원이 꼭 반영돼야 한다. 내년에도 경남도가 신청한 국고예산 4조9823억원에 역시 반영되어야 경남경제가 살아나는데 일조 할 수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현상이지만 자치단체의 예산확보 노력의 성과는 지금부터다. 지방자치단체로서는 한 푼의 예산이라도 더 배정받기 위해 국회를 상대로 전방위 로비에 나설 수밖에 없는 시기다. 올해 추경과 내년도 국회 예산심의 활동에는 몇 가지 변수가 있다. 우선 정치권이 지역 현안이나 관심사업에 대해 얼마나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인가 하는 의문이다. 당장 경남은 여당권에서 야당권이 됐기 때문에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 해마다 국비를 좀 더 많이 받아내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이겠지만 올해도 예산 확보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한경호 권한대행을 비롯, 경남도 공직자는 어느 때보다 노력이 필요하다.

경남지역 조선업계에 어려움이 심화, 각종 경제가 낮은 생산성으로 내리막길에 서있는 게 현실이다. 말하자면 경남지역 경기 침체가 예사롭지 않아 벼랑 위기에 몰려 있다. 지역의 주력산업인 조선업이 구조조정 직격탄을 맞으면서 경남지역의 생산, 소비, 고용 등 3대 지표가 지난해와 비교해 줄줄이 하락, 지역 내수경기 활성화 조짐이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지금 같은 추세로 가다가는 경남 경제가 깊은 수렁에서 헤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마저 제기된다.

한경호 권한 대행 등 관련공직자들이 예산 확보를 위해 열심히 뛰고 있는 모양이다. 경남의 경제지표 회복을 위해서는 우선 일자리 창출이 절실하다. 정부가 다양한 분야에서 공공부문 일자리 늘리기에 힘을 쏟고 있지만 결국 민간의 고용 창출 능력을 키우는 정책이 아니고서야 해결이 힘들다. 무엇보다 경남의 국가 예산확보를 위해 여야의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