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집배원이 화재 신고·혼자서 진화까지사천우체국 오성두 집배원
문병기  |  bk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09  23:21: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화재현장에서 119 신고와 함께 직접 불을 끄는 등 신속한 대처로 화재확산을 막은 집배원이 화제다.

사천우체국 소속 오성두(46) 집배원은 지난 4일 오전 11시 45분께 사천시 곤양면에서 집배 업무를 하다 한 주택 근처에서 불길이 치솟는 것을 목격했다.

오 씨는 불길이 집 쪽으로 번지려는 모습을 지켜보고 곧바로 오토바이에서 내려 현장으로 달려갔다.

가장 먼저 119에 신고한 뒤 홀로 불길이 치솟는 현장으로 뛰어들어 양동이로 10여차례에 걸쳐 물을 퍼부으며 확재확산을 막았다.

땀을 뻘뻘 흘리며 초기 진화에 나설 때 쯤 119가 도착해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

119 사천곤양안전센터는 “오 씨 덕에 더 큰 화재로 번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 씨는 올해로 22년째 집배원으로 일하고 있다.

그는 수년 전에도 사천시 곤양면 맥사마을 한 주택에서 집배 업무를 하다가 고독사한 독거노인 시신을 발견해 이장과 경찰에 신고했다.

사천우체국 관계자는 “늘 밝은 얼굴로 남보다 먼저 솔선수범하는 모습이 멋지다”며 “주민에게도 친절하고 성실한 직원으로 신뢰받는다”고 말했다.

문병기기자

 

문병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