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놀즈 "데드풀2 성공하면 소주 한병 원샷"
레이놀즈 "데드풀2 성공하면 소주 한병 원샷"
  • 연합뉴스
  • 승인 2018.05.1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개봉…영화 홍보차 방한 “팬 환대 못잊어”
 “한국에서 ‘데드풀2’가 성공하면 카메라 앞에서 소주 한 병을 원샷하겠습니다. 아 제가 지금 무슨 말을 한 거죠? 방금 제 머릿속에 데드풀이 들어온 것 같습니다.”

 데드풀은 ‘떠벌이 용병’(Merc with a Mouth)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마블 히어로 중 가장 수다스러운 캐릭터다.

 “사실 저와 데드풀은 거의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약간의 차이가 있다면 저는 나름대로 자체 검열을 하고 말을 하는데, 데드풀은 그런 게 전혀 없죠. 그래서 최악의 말도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저도 그런 욕구는 있죠.”

 ‘데드풀’은 전직 특수부대 출신인 웨이드 울슨(라이언 레이놀즈)이 온몸에 퍼져있는 암 치료를 위해 비밀 실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가 강력한 힐핑팩터를 얻으며 슈퍼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다. 2016년 선보인 1편은 국내에서 331만 명을 동원하는 등 전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했다.

 ‘데드풀2’는 오는 16일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봉한다. 데드풀이 미래에서 온 위기의 히어로 케이블을 만나 원치 않은 팀을 결성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전편보다 액션과 19금 유머가 훨씬 강력해졌다. 1편에 이어 2편도 청소년관람 불가 등급이다.

 영화 제작에도 참여한 레이놀즈는 “데드풀은 사실 성인 관객을 염두에 둔 영화지만, 2편은 가족들이 다 같이 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면서 가족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고 귀띔했다.

 레이놀즈는 매력적인 외모와 완벽한 몸매로 2010년 미국 피플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자’로 뽑히기도 했다. 영화 속에서는 몸에 딱 달라붙는 빨간 수트를 입는다. 또 큰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측하게 일그러진 설정이어서 빨간 마스크를 쓰고 나온다.

그는 “수트를 입는 것 자체가 미칠 것 같았다. 너무 꽉 껴서 제 심장을 맛볼 수 있을 정도였다”면서 “처음에는 폐소공포증을 느꼈지만, 그래도 적응했다”며 웃었다.

레이놀즈는 “데드풀이 전 세계에서 최악으로 못생긴 남자여서 외모를 버리고 다른 속성에 집중할 수 있다”면서 “데드풀은 욕설과 막말을 많이 하고 잔망스러운 캐릭터지만 사실 정도 많고 아픔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드풀은 어벤저스처럼 세상이나 지구를 살리려는 게 아니라 어린아이를 구하는 등 작은 목표를 가지고 있다”면서 “마음속으로는 15세 아이와 마찬가지”라고 소개했다.

그는 3편에 대해선 “‘데드풀3’가 나올 것 같지는 않다. 다만 속편은 엑스포스에 대한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엑스포스는 어벤져스와는 조금 다른 팀이다. 데드풀과 로건이 함께 하는 작품이 될 것 같다”며 귀띔했다.

전날 레드카펫을 통해 한국팬들과 미리 만난 그는 열광적인 환호에 큰 감명을 받은 듯했다.

“사실 제가 살면서 이 정도의 환대를 받아본 것은 처음입니다. 정말 최고였고,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겁니다. 죽기까지는 좀 오래 걸릴 것 같은데 죽어도 서울에서 묻힐 계획입니다. 서울로 이사 오려고요. 작은 아파트를 찾아볼 생각입니다. 하하”

연합뉴스



 
데드풀.
배우 라이언 레놀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