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경기 진행 미숙하다” 캐디 때린 30대 입건
정희성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0  22:09: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통영경찰서는 골프장에서 경기보조원(캐디)을 때린 혐의(폭행)로 A(35)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7시 59분께 통영의 한 골프장에서 라운딩하던 중 뒷팀이 친 골프공이 주변에 떨어지자 캐디 B(30)씨를 불러 경기 진행이 미숙하다며 왼쪽 뺨을 때렸다.

당시 B 씨는 전치 2주 진단을 받았으며 폭행 후유증으로 지난주 퇴사했다. A 씨는 “골프공이 가까운 곳으로 날아와 홧김에 캐디를 불러 때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허평세기자

 

정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골프 경력 22년
35세 라면, 골프 몇 년 쳤겠냐? 머리올린지 2~3년 되겠지
대다수 골프장이 회원권 구매가능나이가 40세인 이유가 다 있다.
골프 배운지 얼마 안되면, 꼭 사고가 생겨
아무쪼록 캐디분의 쾌유를 바라며, 35세 A씨는 징역 5년 이상선고 받기를(집행유예 없이 )

(2018-05-21 07:40:06)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