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치킨업계 매운맛 지고 단맛이 뜬다'불나는 매운맛' 주춤…단맛 신제품 새 인기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5  00:34: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최근 몇 년간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매운 치킨’의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 대신 덜 매운 ‘단맛’과 ‘단짠’(단맛+짠맛)이 상대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13일 치킨업계에 따르면 2016년 이래 그야말로 ‘화끈한 활약’을 펼치던 주요 브랜드의 매운 치킨의 매출과 인기순위는 지난해와 올해 들어 다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BBQ의 대표적인 매운 치킨인 ‘마라핫치킨’은 2016년 출시된 해 자체 판매량 5위에 오르며 ‘황금올리브’나 ‘시크릿양념’ 같은 간판 제품들과 함께 판매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신제품 ‘써프라이드’가 약진하며 4위로 뛰어오르는 바람에 ‘톱5’에서 밀려났고 올해 역시 이달까지 5위권 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bhc치킨의 매운 제품인 ‘맵스터’도 마찬가지다. 맵스터는 2016년 4월 출시 당시 1∼3월 판매량이 없음에도 그해 매출 순위 5위를 기록하는 등 상당히 선전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신제품인 ‘갈비레오’가 5위 자리를 차지했고, 맵스터는 6위로 한 단계 밀려난 것으로 조사됐다.

 

굽네치킨의 매운 치킨 브랜드인 ‘볼케이노’는 2015년 12월 출시 이래 2016년 한 해 동안에만 120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하며 이른바 ‘히트 상품’ 반열에 올랐다. 지금까지 누적 매출액은 2600억원을 기록 중이다.

이 치킨은 매운맛을 나타내는 ‘스코빌 지수’가 무려 6617SHU나 된다. 한국 매운맛의 대표 주자인 청양고추의 스코빌 지수가 4000∼1만 SHU임을 생각해보면 그 정도를 가늠할 수 있다.

 

굽네치킨 관계자는 “볼케이노는 2016년 자체 판매 메뉴 가운데 단번에 연간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다”며 “이를 토대로 지난해에는 한정판으로 매운맛을 더욱 강화한 ‘굽네 익스트림 볼케이노’를 출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볼케이노 역시 지난해 2016년보다는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 유명 치킨 브랜드의 매운 치킨은 지난해 2016년보다 매출이 30%가량 떨어졌다”고 귀띔했다.

이 같은 현상을 두고 치킨업계는 소비자들이 호기심에 매운 음식을 한 번쯤 먹어본 뒤 상대적으로 부담스럽지 않은 맛에 끌린다는 점을 짚었다.

한 유명 치킨업체 관계자는 “매운 치킨은 먹었을 때 아주 매운 맛에서 오는 일종의 ‘카타르시스’가 있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매운맛을 찾는 경향이 있다”면서도 “감정에 따라 이른바 ‘꽂히는 날’ 이 같은 매운 음식을 찾게 되지, 꾸준히 먹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16년에는 매운맛이 이슈가 돼 브랜드마다 매운 제품을 너도나도 내놨다”며 “이게 하나의 트렌드로 확 뜬 뒤 지금은 살짝 저문 상태”라고 덧붙였다.

다른 치킨업체 관계자는 “과거 매운 치킨이 돌풍을 일으키면서 각 회사가 제품을 내놓고 마케팅을 집중한 영향도 있다”며 “지난해와 올해 새 메뉴를 선보이고 적극적으로 홍보하면서 소비자가 상대적으로 새것에 관심을 돌린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반드시 매운 치킨 인기가 떨어진 것이라고만은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자극적인 매운맛을 대신하는 것은 단맛, 혹은 단맛과 짠맛이 어우러진 이른바 ‘단짠’이다.

굽네치킨은 지난달 고추장 소스에 조청을 더한 ‘굽네 스윗 볼케이노’를 내놨고, BBQ는 앞서 올해 2월 대추를 넣은 소스에 ‘분짜’ 소스를 아우른 ‘오지구이치킨’을 출시했다. 두 제품 모두 매콤한 맛에 단맛을 더했다는 점을 앞세웠다.

bhc치킨 역시 ‘달콤 짭짤’한 맛에 불맛을 얹고, 고구마와 연근 칩을 넣은 ‘소이바베큐’를 처음 선보였다.

연합뉴스



 

AKR20180508113100030_03_i_org
최근 몇 년간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매운 치킨’의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 대신 덜 매운 ‘단맛’과 ‘단짠’(단맛+짠맛)이 상대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