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6·13 지방선거
김경수 “경남·부산 동북아물류플랫폼 만들겠다”부산진해신항서 미래먹거리 강조
김순철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22:55: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예비후보는 16일 “물류산업이 경남의 미래먹거리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경남과 부산을 한반도 평화시대, 동북아물류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부산진해신항을 방문한 김 후보는 항운노조 관계자들과 의 간담회에서 ‘경남 신경제지도’ 두번째 구상인 ‘동북아물류플랫폼 경남’ 정책발표를 통해 “대륙과 해양을 잇는 물류의 중심지로의 역할과 기능을 강화하여 물류산업을 경남의 미래먹거리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한반도 평화시대, 경남과 부산은 바다와 대륙이 만나는 대한민국의 입구이고, 사람과 물자가 오가는 시작”이라며 “북한이 열리고 대한민국이 중국과 러시아와 연결되면 경남과 부산은 동북아시아의 첫 관문이자 중심으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위해 김 후보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을 융복합스마트물류단지로 지정해 동북아 복합물류클러스터로 조성하기로 했다. 이는 정밀기계, 스마트부품, 신선화물, 바이오화물 등 고부가가치 물류를 처리할 수 있는 첨단스마트물류클러스터화를 의미한다.

국·내외 우수한 물류와 제조기업의 전략적 유치와 육성을 통해 부산진해신항을 글로벌 복합 비즈니스형 항만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또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구체화하는 물류모델로 동북아 물류R&D단지를 조성하는 한편 항만서비스자유구역을 지정해 부가가치가 높은 해운물류산업을 활성화시키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그는 “경남의 혁신역량이 응축된 ‘경남 신경제지도’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밝혔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20180516 부산진해신항 방문 03
부산진해신항을 찾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신항관계자와 악수를 하고 있다.

김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