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피플
간호조무사로 제 몫 하고 싶어요네팔 결혼이주여성 스레스타 죠티씨
임명진  |  sunpower@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2  00:27: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스레스타 죠티(32)씨의 또다른 이름은 이채빈이다. 한국 남편을 만나 10년 전 네팔에서 한국으로 시집을 왔다. 지금은 초등학교 3학년 아들과 1학년 딸을 둔 엄마로서 그녀의 일상은 늘 바쁘게 흘러간다.

네팔에서 대학을 다니다 결혼을 한 그녀는 최근에 간호조무사와 요양보호사 자격증 시험에 차례로 합격했다.

한국생활 10년차가 된 그녀는 지금은 적응이 되기도 했지만 생김새가 다르다고 무시하는 일부 사람들을 볼 때면 기분이 상할 때도 많았다고 했다.

“처음 보는데도 어디서 왔냐고 묻고는 함부로 말을 할때는 다른 외국인 친구들도 마음을 상할 때가 많았어요. 그런 부분은 좀 바뀌었으면 해요”

지금은 요양보호사로 틈틈이 일을 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더 자라면 병원에서 정식으로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또 기회가 주어지면 네팔과 한국 사람을 돕는 통역일을 하고 싶다는 바람도 피력했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스레스타 죠티
스레스타 죠티



[관련기사]

임명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