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무소속 연대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2  20:11: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체장, 지방의원 공천에 반발, 무소속 출마가 잇따르면서 무소속 연대 움직임을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천기준의 실종이 가장 큰 문제다. 경선·전략공천 사이를 가르는 잣대가 모호하고 일관성도 없다. 잇단 공천 반발에도 불구, 시·도당 공관위가 공천 결정을 번복하는 사례는 거의 없다. 탈락자들의 탈당과 무소속 출마 선언이 줄을 잇는다.

▶무소속 연대가 가시화되는 등 6·13 지방선거의 최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탈당한 예비후보들의 당선 가능성은 물론, 이들로 인해 제3의 후보가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무소속으로 출마할 후보 중에는 정당 후보에 비해 지역 인지도는 물론 지지층이 예상외로 탄탄한 후보도 있다.

▶탈락자들의 집단 반발, 이의제기와 재심신청이 쇄도, 무소속 출마 선언까지 잇따르고 있다. 공천이 마무리됐지만 파동의 여진은 멈추지 않는다. 공천 후유증의 결과 무소속 출마는 여야를 불문, 전국적인 현상이다. 무소속의 날갯짓이 태풍으로 세를 불릴지, 미풍으로 소멸할지 두고 볼 일이지만 어떤 바람을 일으킬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미지수로 남았다.

▶일단 뜻을 같이하는 일부 후보군이 무소속 연대를 추진 중이나 아직 여러 가지 변수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공천 반발과 무소속 출마의 악순환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닌 고질적인 병폐로 하루빨리 청산돼야 한다.
 
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