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허황된 퍼주기 공약 후보 지방선거 나설 생각도 말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3  21:22: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6.13 지방선거에 나설 후보들의 공약이 토론회 등을 통해 봇물을 이루고 있다. 후보자들의 이런 모습에는 유권자들의 탓도 없지 않다. 선거가 20여일 다가왔지만 지금 대부분의 유권자들은 후보자들이 발표하는 공약에 큰 관심이 없다. 그 보다는 후보자가 어느 당 소속인지, 출신이 어딘지, 경력이나 학력은 어느 정도인지 또 누가 당선됐을 때 자신에게 더 유익한지 등에만 관심이 쏠려 있다. 이런 사태에서 후보자가 당선된 뒤 공약을 제대로 실천하는지 점검하거나 확인하는 일은 거의 없다.

문제는 여야의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공약을 양산하고 있다. 역대 선거 때마다 등장했거나, 재원 부족으로 실현 가능성이 없어 보이는 정책들을 유권자의 표심을 사려는 사탕발림으로 쏟아 내고 있는 것이 이번도 반복되고 있다. 재원조달 측면에서 대책도 마련하지도 않고 선심성 정책들을 쏟아 낸다면 무책임한 포퓰리즘이 틀림없다. 선거를 겨냥, 오직 표만 얻으면 된다는 심사로 나라 곳간은 전혀 생각하지 않는 공약(空約)들이다. 유권자를 위하는 척하지만, 실제로는 유권자를 우롱하는 처사다.

나라의 곳간 사정은 아랑곳없이 온갖 이름의 수당을 주겠다는 공약이 무엇보다 판을 친다. 이름도 생소한 수당 등 과연 만 하루라도 고민을 해 봤을까 싶은 황당한 수당들이 즐비하다. 포퓰리즘 공약에 자칫 기름이 잘못 튀면 걷잡을 수 없는 불꽃 경쟁이 일어나고 만다. 우선 먹기는 곶감이 달다. 하나 유권자들은 눈을 부릅떠야 한다. 선심 공약은 지역 살림을 거덜 내더라도 일단 당선되고 보겠다는 극단적 이기심의 발로다. 퍼주기 행정에 우리 지역의 재정이 갉아 먹히게 해서는 안 된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써부터 지키지도 못할 공약들이 쏟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유권자들의 환심을 사는 데 급급해 과도한 지역개발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 뒷감당 못할 사탕 공약이 남발되는 데는 유권자들의 책임도 있다. 허튼 공약을 내걸었다가는 필패한다는 매운맛을 보여 주지 못했다. 지킬 수 없는 허황된 공약과 퍼주기식 공약을 한 후보는 지방선거에 나설 생각도 말라.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