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속 35층 고층아파트
도심속 35층 고층아파트
  • 경남일보
  • 승인 2018.05.2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도제한 해제로 무분별 허가되는 최근 진주지역의 구도심에 건설 중인 35층 초고층아파트들 때문에 문제다. 교통체등 등의 고려가 미흡, 허가된 이들 초고층아파트들은 도시의 랜드마크가 될지는 모르나 보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 수 있다. 완공 됐을 때 이를 바라보고 있으면 답답다 못해 어떨 때는 역겨움마저 일어나는 것이다.

▶도심 주택가 사이로 스카이라인을 덮는 거대한 ‘고층 숲’이 만들어질 것이다. 고도제한이 풀려서 가능했다. ‘쑥쑥’ 짓는 고층아파트는 고도제한을 받지 않는 구도심에선 이번이 처음이다. 신개발지역이 아닌 구도심에 고층 아파트 건립이 줄줄이 될 때 스카이라인 훼손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교통대란지역에다 인근 2~3층과 15층 아파트 옆에 하루아침에 35층 아파트가 들어설 것을 생각하면 인근주민들은 답답할 것이 분명하다. 신개발지역도 아닌 구도심 아파트 업자들은 법대로 허가 받았으니 진주시에 따져 보라한다.

▶교통대란 지역 구도심의 고층 아파트 방지를 위해 현 도시 개발 정책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 교통대란 등 원주민에 대한 주거 수요 조사를 바탕으로 한 적정 주거 시설, 기반 시설, 편의 시설 등 지역 현실에 맞는 정교한 정책이 있어야 할 것이다. 기업 경제논리에 따라 무분별하게 고층아파트 허가를 내주는 게 문제다.
 
이수기(논설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