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된 자치일꾼 가려내야
제대로 된 자치일꾼 가려내야
  • 경남일보
  • 승인 2018.05.2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을 책임지는 6·13지방선거가 어제 오늘 양일간 후보 등록을 시작으로 31일부터 내달 12일까지 13일간 선거전이 본격화된다. 경남은 도지사, 교육감, 시장·군수, 도·시군의원 등 지역 일꾼 342명과 김해을 국회의원을 뽑는다. 이번 선거는 과거 지방선거와는 다르게 여러 복합적인 변수에 둘러싸인 가운데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예정이어서 선거 판세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특히 경남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드루킹 특검이 지역 현안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드루킹 댓글 사건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첫 특검이 예고돼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이번 지방선거는 지방정부와 지방의회, 지방교육을 올바르게 이끌어 나갈 적임자가 누구인지 옥석을 가려내는 일이다. 경남의 입장에서 역대 어느 지방선거보다 중요하다. 최근 몇 년 새 조선업과 자동차산업의 침체로 경남경제가 내리막길을 걸으면서 각종 경제지표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현실 때문이다.

이번 선거는 주민의 삶과 직결되는 지역살림을 꾸려가는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임에도 지역 현안은 관심 밖으로 밀려, ‘지방 실종’, ‘정책선거 실종’이 우려된다. 지방선거에서 지방논리가 실종되면 안 된다. 지방선거는 지역을 위해 일할 일꾼이 누군지 주민이 스스로 선택하는 것이 본질이다. 또 재보선도 마찬가지로 지역을 대표해 중앙정치 무대에서 일할 만한 그릇이 되는지 등을 감별한 뒤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

후보등록이 시작되면서 지역 주민들은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이나 비전을 듣고 싶어 한다. 그래서 후보자들의 됨됨이를 잘 알아야 한다. 후보자의 정치철학과 가치관이 주민 개개인의 삶의 지향과 일치하는가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지방선거가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정쟁의 장이 되지 않도록 정당, 후보자들이 솔선수범하길 당부한다. 막이 오른 지방선거는 정치적 의미가 그 어느 선거보다 크다. 여당이 승리할 때 국정운영에 탄력을 받겠지만 만약 야당이 승기를 잡는다면 작금의 현 정부의 개혁 드라이브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라 제대로 된 자치일꾼 가려내야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