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레저/여행
여름 휴가 ‘섬 여행’ 어때요행안부 ‘찾아가고 싶은 33섬’…경남 9곳 포함
김응삼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8  02:37: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 기존 유명 관광지가 아닌 색다른 곳을 찾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섬에 가보는 건 어떨까.

행정안전부는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을 선정해 27일 발표했다. 섬 전문가와 관광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단이 쉴섬, 맛섬, 놀섬, 미지의 섬, 가기 힘든 섬 등 5개 주제로 분류해 선정했다.

경남에서는 통영지역 섬이 5곳, 사천 1곳, 고성 1곳, 거제 1곳, 창원 1곳 등 9곳이 선정됐는데 △쉴섬에는 수우도와 연대·만지도(통영), 신수도(사천), 자란도(고성) △맛섬에는 이수도(거제) △놀섬에는 우도(창원), 연화도(통영), 욕지도(통영) △미지의 섬에는 추도(통영)이 각각 선정됐다.

추도는 천연기념물 제345호 후박나무와 각종 해안수종이 군락을 이루고 있으며, 해안절리 협곡 등 뛰어난 해안 경관을 보유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이 건강식품인 뽕나무, 블루베리 등을 관리하고 있어 이를 활용한 체험학습 및 먹거리를 제공한다.

연화도는 선상낚시, 갯바위낚시, 스킨스쿠버를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선정됐고, 거제 이수도에서는 인근 청정지역에서 막잡은 광어 등 싱싱한 해산물로 1박에 3식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연대·만지도에는 출렁다리와 일주 산책로를 걸으며 힐링할 수 있다.

행안부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33개 섬 중 한 곳을 방문하고 개인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에 후기를 올린 33명을 선정해 기념품을 주는 ‘여행 후기 블로그 공모전’을 연다.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운영하는 ‘대한민국 구석구석’(korean.visitkorea.or.kr) 사이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응삼기자

 

김응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