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기고] 테러 청정국가? 안전지대는 없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30  19:19: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제는 세계 어느 지역도 테러로부터 안전한 곳은 없다.

한국 또한 예외가 아니며, 이미 IS는 ‘십자군의 동맹국, IS에 적대하는 세계 동맹국’등으로 한국을 반복적인 테러 대상으로 지목하고 있다.

2001년 911테러를 기점으로 국가기관이나 특정인을 대상으로 하는 하드 타겟에서 불특정 다수를 노려 공포를 극대화 하는 소프트 타겟으로 변화하고 있는 추세이다.

소프트 타겟의 변화로 테러는 지하철역, 대형마트, 백화점 등 다중이용시설을 향해 극소수 인원과 차량 등 흔한 수단으로도 큰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정부에 대한 개인적 반감을 이유로 스스로 행동하는 자생적 테러리스트(외로운 늑대)의 차량 돌진 테러 등이 빈번하게 속출하고 있으며, 이러한 테러는 적발이 어려우면서도 발생 가능성이 높은 테러로 인식이 되고 있다.

이러한 테러를 방지하기 위해 세계 각 국에서는 차량 돌진 방호용 구조물을 설치하는 등 안전 조치를 강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작년의 ‘텀블러 폭탄’ 테러처럼 사회, 경제적불만자 및 소외자 등이 불특정 다수인을 향해 테러를 감행한다면 대형 참사는 언제든 벌어 질 수 있 수 있다.

이에 대해 경찰 측에서도 테러 대비 국가중요시설이나 다중이용시설 등 수시 점검을 하고 있고, 테러 발생 시 담당기능별 위기대응 단계별 절차, 초동조치 체크리스트 등 위기 대응관리 간편 매뉴얼을 작성, 배포하고 있다.

또, 각종 테러 발생 상황을 가정, 훈련에 임하고 있다. 하지만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테러를 막기에는 경찰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예측할 수 없는 테러를 사전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어렵다. 어렵다고 포기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렇기에 국민 모두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서로가 테러의 감시자가 되는 것이 테러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지름길이 아닐 까 싶다.


정재훈(진주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장)
 
진주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장 정재훈
정재훈(진주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