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남해안 적조 철저한 대비만이 해법이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3  17:04: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가 적조 발생에 대비하여 올해 ‘적조 대응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도내 연안 시·군에 시달했다. 도의 적조 대응전략은 사전 안전조치 강화에 역점을 뒀다. 양식수산물에 대한 재해보험 가입률 향상과 적조발생 시 어류가두리 안전해역 이동, 피해발생 직전 긴급방류 등이 핵심이다. 도는 6월말까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적조 대응 준비체계를 구축, 완료하기로 했다.

유해성 적조는 해마다 우리 연안을 붉게 물들이며 수많은 양식 어패류를 떼죽음시켰다. 양식어민들은 적게는 수억원에서 많게는수백억원대의 적조 피해를 입고 속을 태웠다. 다행히 2016년과 2017년 2년간은 큰 피해없이 무사히 넘겼지만 올해도 그럴 것이라고 장담하기 힘들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는 6월말 적조생물 출현을 시작으로 7월 중순경에 적조주의보가 발령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올 여름에는 유래 없는 고수온이 예고되는 등 해양환경 조건이 나빠져 대규모 유해성 적조가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고수온으로 양식 물고기들의 면역력이 많이 떨어진 상태에서 유해성 적조가 발생하면 치명적 재앙이다. 유해생물 대량 출현과 고수온 현상과 같은  자연재해는 그 대응에 한계가 있다. 장마, 태풍 등 기상조건도 유해성 적조 발생의 결정적 변수다. 그러나 하늘만 바라보고 손 놓고 있으면 적조피해는 눈덩이처럼 커진다. 적조는 공포와 방심, 양 극단의 자세로 극복할 수 없는 문제다.


결국 적조피해를 줄이는 것은 철저한 사전 준비뿐이다. 적조가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전에 미리 안전조치를 강화해야 한다. 유해성 적조가 확산되기 전에 가두리양식장을 안전한 해역으로 이동하고 양식 물고기를 긴급 방류하기 위해서는  사전 대응체제 구축이 필수적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적조의 원인이 되는 육상 오염물질도 차단해야 한다. 이런 노력은 경남도를 비롯한 수산당국의 대책만으로는 실효를 거두기 힘들다. 과학적 기반의 예측·예보와 관계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과 함께 어민들의 자발적인 자구책이 뒤따라야 적조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적조 발생은 자연현상이지만 적조 피해가 매년 되풀이 되면 그것은 인재(人災)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