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유권자의 성숙된 표심이 요구된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6  18:13: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6·13 지방선거가 6일 앞으로 다가왔다. 도지사를 비롯해 교육감, 시장·군수, 도의원 및 시·군의원 후보자들은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저마다 수 많은 공약을 쏟아내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이 가장 바라고 있는 것은 경제 회복과 민생, 사회 복지 개선이라고 할 수 있다.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나 살림이 조금 더 나아지고 복지 여건도 개선되길 바라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맞춰 후보자들도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선거에 승리하기 위해 사회복지와 경제 정책 분야에 가장 많은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본보에서 지난 3일 각 가정에 배달된 후보들의 선거공보에 게재된 공약을 분석한 결과 각 후보자 공약 대부분이 비슷한데다, 자신의 권한을 넘고, 실현 불가능한 것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현가능한 공약(公約)이 아니라 무조건 선거에 이기고 보자는 식의 현실성과 실현가능성이 없는 공약(空約)이 선거공보에 남발돼 있었다는 것이다. 자신이 발표한 경제와 복지공약을 실현하기 위해 예산이 얼마나 필요하고,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이 거의 없다. 단지 무조건 ‘하겠다’, ‘할 수 있다’는 달콤한 속삭임 뿐이다. 실현성이 거의 불가능한 포퓰리즘에 가까운 공약들이 대거 판을 치고 있는 것이다. 감언이설로 유권자를 속여서라도 선거에 이기고 보겠다는 무책임한 구태를 일삼는 후보가 이번 선거에서도 여전히 많다. 과거 지방선거에서의 구태가 이번에도 되풀이 되고 있다. 선거의 구태, 한국정치의 후진성을 또 보여주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하다.

이번 지방선거는 7번째로 치러지는 선거다. 지방 선거에서 후보자의 공약은 안보, 민주주의 보다 복지와 경제정책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맞다. 그렇다고 현실성 없는 공약으로 유권자를 현혹해선 안된다. 현실성 없는 복지·경제 공약을 남발하기 보다는 하나를 하더라도 제대로 된 공약을 내놓는 것이 표를 더 얻을 수 있다. 감언이설에 현혹당하지 않는 유권자의 성숙한 표심이 요구된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