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김경수 ‘세금·땅 매입’ 의혹 공방
김태호-김경수 ‘세금·땅 매입’ 의혹 공방
  • 김순철
  • 승인 2018.06.0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선거를 앞두고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간 세금 문제와 땅 매입을 둘러싸고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경남선거대책위원회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5년간 세금 납부액이 적다고 지적하자 더불어민주당 경남선거대책위원회는 김태호 후보 측근 부인이 소유한 땅을 공시지가보다 턱없이 높게 판 의혹을 해명하라고 맞섰다.

자유한국당 경남선대위회는 5일 ‘김경수 후보, 5년간 납부한 세금이 고작 130여만원이라니’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이 논평에서 “집으로 배달된 선거공보를 보고 도민은 혀를 차고 있다”며 “국회의원을 2년간 지냈고 2014년 도지사 후보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김경수 후보가 5년간 낸 세금 총액이 136만7000원이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연봉 1억4000만원의 국회의원 세비만 해도 소득세가 매년 1000만원 이상은 나오지 않느냐”며 “김태호 후보는 2년 전 국회의원에 불출마했지만 지난 5년간 4500만원이 넘는 세금을 납부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경수 후보는 5년간 세금 총액이 고작 136만7000원이라는 선거공보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해주기 바란다”며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 연루 의혹처럼 소설이라고 묵살하지 말고 이번에는 똑똑히 상세하게 설명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경남선거대책위원회는 ‘김태호 후보, 거창 부지 매입 관련 해명 필요’라는 논평을 내놨다.

민주당은 “경남도가 거창 하천 주변 땅을 공시지가보다 터무니없이 높은 가격으로 매입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당시 공시지가로 1억원이 채 안 되는 ‘맹지’를 경남도가 14억원을 주고 사들였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때는 김태호 후보가 경남지사로 재직하던 시기이다”며 “(일부 언론에서는) 당시 부지 소유주가 김태호 후보의 ‘심복’으로 꼽히던 도의원의 부인이었고 부적절한 뒷거래가 의심될 수 있는 대목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경험 있는 일꾼을 자처하는 김태호 후보의 ‘도지사 재직 경험’이 이런 경험이라면 심각한 문제다”며 “도덕적 책임을 넘어 법적 책임을 져야 할지도 모를 사안에 대해 김태호 후보 측은 아직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해명을 요구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