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벌써 한여름 폭염 창녕 36도 육박내일까지 무더위 지속…건강관리 주의해야
임명진  |  sunpower@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07  23:14: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낮 최고기온이 30도가 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경남지역 곳곳에서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도내 여기저기에서 올 들어 가장 높은 최고기온을 보인 곳이 속출했다.

창녕이 35.6도, 합천이 34.7도, 밀양 34.1도, 함양 33.2도를 기록했다.

특히 창녕은 낮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육박해 연일 30도가 넘는 최고기온을 기록하면서 군민들이 무더위에 진땀을 빼고 있다.

이번 더위는 8일까지 이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륙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되도록이면 햇볕을 피하고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임명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