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판사들 “재판거래 책임통감”
창원 판사들 “재판거래 책임통감”
  • 김순철
  • 승인 2018.06.09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지법 판사들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재임 때 발생한 ‘재판거래’ 등 사법 행정권 남용행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창원지법 단독·배석 판사 30명 중 16명은 지난 8일 오후 법원 회의실에서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참석판사들은 특별 조사단 조사로 밝혀진 사법 행정권 남용행위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사법부 구성원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는 결의를 했다.

또 이런 남용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실효적인 대책을 강구하고 실천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11일에는 각급 법원 대표판사들로 구성된 전국법관대표회의가 열려 사법 행정권 남용 사태에 대한 입장과 재발방지 대책을 담은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