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6·13 지방선거
여야 후보, 서로 압승 자신하며 막판 유세■창녕군수 민주 배종열 vs 한국 한정우
정규균  |  kyu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23:02: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녕군수 출마 여야 후보들이 12일 군 곳곳을 돌며 마지막 표밭갈이를 했다.

배종열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아침부터 창녕군 곳곳을 돌며 기호 1번을 찍어달라고 호소했다.

배 후보는 대합시장과 남지시장에서 압도적인 표차로 힘 있는 군수를 만들어 달라고 유세를 했다. 이 자리에서 배 후보는 “선거 직전부터 불어오던 새 바람이 이제 그 동안의 구태세력, 기득권 세력을 뒤집을 태풍이 되었다”며 “대한민국이 디비지고, 경남이 디비지고, 창녕이 디비지고 있다. 얼마나 크게 압도적 승리를 하느냐 만이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기간 동안 당에서 저를 지지 하기 위해 20여명이 넘는 거물 정치인들이 창녕을 방문해 예산폭탄을 약속하고 돌아갔다”며 “압도적인 표차로 이겨 중앙에 큰 소리 칠 수 있는 여당군수가 되도록 표를 몰아달라”고 했다.

이날 한정우 자유한국당 후보도 이른 아침부터 지역 곳곳을 누비며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았다. 이주영 국회의원, 엄용수 국회의원, 김규환 국회의원, 개그맨 엄용수씨가 한정우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창녕 남지장터를 방문해 지지를 호소했다.

이주영 의원은 “드루킹게이트는 정말 심각한 문제다”라며 “내일은 심판하는 날이다. 창녕군민의 손으로 이 정권을 심판해 달라”고 말했다. 엄용수 의원은 “한정우 후보가 압승한다고 확신한다”며 “한정우 후보가 당당히 군정을 펼칠 수 있게 압승시켜 달라”고 강조했다.

한 후보는 “군민들의 뜻을 무겁게 듣고 따를 것”이라며 “더 크고 더 행복한 창녕을 만들 수 있도록 군민 여러분께서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정규균기자

 
20180612_101544_1연설하는 배후보
12일 창녕 대합면 전통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는 배종열 후보.

 
한정우
12일 창녕 남지장터에서 한정우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를 위한 유세가 열리고 있다.

정규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