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곤 당선인 향후 4년 계획 밝혀
허성곤 당선인 향후 4년 계획 밝혀
  • 박준언
  • 승인 2018.06.1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정 첫 과제는 경제살리기
재선 성공으로 다시 4년간 김해시를 이끌게 된 더불어민주당 허성곤 김해시장 당선자는 첫 과제로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허 당선자는 14일 오전 김해시청 기자실을 찾아 향후 시정운영 방향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그는 “먹고사는 문제가 제일 중요한 만큼 경제살리기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7500여 중소기업들이 소기업에서 강소기업을 거듭날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지역의 가장 큰 현안인 김해신공항 건설에 대해서는 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허 당선자는 “국토부는 소음에 대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말했지만 아직까지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며 “그동안 신활주로 남쪽이동 또는 동쪽방향 건설 등을 제시했지만 국토부는 지난 정권의 눈치만 보다 대책이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자가 김해신공항 가덕도 이전을 공약했기 때문에 기회가 되면 만나서 이점에 대해 얘기해보겠다”고 밝힌 뒤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자의 조정과 역할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허성곤 당선자와 오거돈 당선자는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지만 김해신공항 해법에 대해서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오 당선자는 가덕도 이전을 강력히 주장하는 반면 허 당선자는 소음해결을 전제로 한 김해신공항 건설을 통해 지역발전을 가속화 하겠다는 의중이다.

허 당선자는 김정호 김해을 국회의원 당선자가 밝힌 ‘KTX김해역 신설’에 대해서도 긍정적 생각을 밝혔다.

그는 “KTX김해역은 유라시아철도의 시·종착점이 될 것이므로, 인근 지역을 역세권으로 개발하면 김해는 공항, 항만, 물류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장유소각장 이전에 대해서는 “주민을 만나 이전할 수 없는 사유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허 당선자는 내달 2일 취임식과 함께 민선7기 임기를 시작한다.

박준언기자

 
허성곤 김해시장 당선인이 14일 오전 시청 기자실을 찾아 향후 시정운영 방향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사진제공-김해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