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기고]수입식품 안전정보로 식탁안전 지킨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9  00:11: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부산항은 불이 꺼지지 않는다. 각종 화물을 실은 컨테이너 배들이 거친 물살 헤치며 오대양 육대주를 통과해 부산항에 들어온다. 세계 각국에서 수입되는 식품들도 부상항을 거쳐 들어온다. 지난해 수입식품 규모는 총 250억 8772만 달러(28조 4000억원 상당)로 1829만 3759t 정도가 수입됐다.

2016년 대비 수입 금액은 7.0%(234억 3759만 달러), 중량은 6.0% (1726만 1000t), 수입 건수는 7.5%(62 만5443건) 증가했다. 수입식품은 어느새 우리네 식탁과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볼 수 있다. 국가별 수입금액으로 미국이 54억 3332만 달러로 가장 컸으며, 중국(41억 9887만 달러), 호주(25억 7248만 달러), 베트남(11억 8569만 달러), 러시아(9억 4170만 달러) 순이다.

2017년 수입식품 부적합 건수는 수입신고 67만 2278건 중 1284건으로 부적합률 0.19%이다. 2016년 보다 0.01%감소한 것으로 수입 전 단계부터 통관, 유통에 이르기까지 촘촘하게 안전 관리가 이뤄지고 있다. 수입식품은 사전관리가 중요하다. 수입업체가 해외로부터 식품 등을 수입하기 위해서는 해외제조업체를 사전 등록해야 한다. 등록된 제조업체는 해외실사를 통해 위생관리, 안전관리 등을 총괄적으로 평가해 부적합한 경우 국내 반입이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안전한 수입식품이 국내에 수입되기 위해서는 식품당국의 노력도 중요 하지만 수입업체의 협조도 필수적이다. 해외에서 발생하는 위생, 안전정보를 수시로 파악해 수입자는 스스로 위해정보를 관리 해야 한다. 하지만 대규모 수입업체를 제외한 중소업체는 정보수집 관리 능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이에 부산식약청은 수입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하게 식품이 수입될 수 있도록 ‘수입식품 생생 e-정보’ 서비스를 제공한다. e-정보는 식약처 위해 식품 해외정보 분석관들이 실시간으로 발생하는 정보를 수집한 후 신속하게 부산, 울산, 경남지역 1175개 수입업체 등에 PMS(정책메일서비스)을 통해 제공한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있다. 식약처가 수집한 해외 위해정보가 e-정보를 통해 국가별로 발생되는 각종 식품사고 및 유해물질 검출 상황을 수입업체에 신속하게 전파함으로 사전 예방적인 기능은 강화될 것이다. 생생 e-정보는 법령 제·개정사항이나 식품별 안전·품질 규격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 된다. 수입업체들이 식품관련 규정이 변화될 때 마다 겪는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수입업체 민원서비스 향상을 위해 부산 중구 중앙동에 무인 ‘고객소리함’을 설치해 수입신고 불편·부당 및 청렴도 저해사례, 수입신고 애로사항 등을 적극 수집해 수입식품 검사업무를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부산식약청은 앞으로도 위해 우려 중심의 식품안전정보 제공 범위를 확대하고,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한 무인 ‘고객 소리함’ 추가 설치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식탁에서 어느덧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수입식품. 먹거리 안전을 위한 노력은 아무리 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마음으로 식품 수입의 현장에서 기울이는 노력이, 과거 몇차례 먹거리 파동을 겪어 온 우리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안심의 약속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박희옥(부산지방식품의약품 안전청장)


 
박희옥
박희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