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2단계 평가 대학, 뼈를 깎는 자구책 필요하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1  21:24: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학 구조개혁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학생 수가 줄어드는 것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당장 내년도 입시부터 대입 정원이 고교 졸업자 수를 초과하게 된다. 2019학년도 기준 4년제 대학 입학 정원은 34만8834명, 전문대 입학 정원은 20만6207명으로, 모두 55만5041명이다. 하나 고교 졸업자는 50만6286명이다. 대학정원 보다 4만8000여명 남는다는 얘기다.

대학 구조조정은 지난 2015년부터 본격화됐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의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 경남지역 주요 대학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대다수 대학은 ‘예비 자율개선 대학’으로 선정돼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으나 일부는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이 큰 ‘2단계 평가 대학’에 잠정 포함됐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1·2단계 평가 결과를 합산해 역량강화대학과 재정지원제한대학으로 분류해 8월 말 발표할 예정이다.

사실 2단계 평가를 받아야 할 대학들은 비상이 걸렸다. 이들 대학들은 교육부의 진단 결과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부 대학은 이의신청을 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전국적으로 살펴보면 일반대 187곳 가운데 120곳, 전문대 136곳 중 87곳이 예비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됐다. 역량강화대학은 정원감축 권고에 그치지만 재정지원제한대학은 국가장학금, 학자금 대출 등 정부 지원금과 사업까지 받을 수 없다. ‘부실대학’이라는 꼬리표가 붙어 학생 모집에도 애로를 겪는다. 대입 정원이 전체 고졸자 수를 초과하는 역전 현상이 닥쳤으니 대학의 구조조정은 피할 수없는 현실이다.

대학도 학력감소로 무한경쟁체제에 돌입했다. 대학의 생존은 바로 교육의 경쟁력이기 때문이다. 장래 닥쳐온 인구절벽에 맞춰 과감하고 신속한 대학 개혁을 추진해야 한다. 대학 스스로도 규모를 적정 수준으로 줄이지 않으면 생존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예비 자율개선 대학’으로 선정된 대학들은 큰 산을 하나 넘었다며 한 숨 돌리는 분위기다. 하지만 포함되지 못한 대학들은 비상 상황이다. 해당대학은 머뭇거리지 말고 자기 뼈를 깎아내는 자구책을 세워야 한다. 거부하면 돌아오는 건 ‘도태 뿐’이다. 경쟁력 없는 대학의 도태는 당연하지만 지방대학에 불리함을 줘선 안된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