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도촬청정지역 캠페인을 벌이자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1  21:25: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하지를 지나 다음 주부터는 장마가 남해안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한다. 곧이어 7월부터는 본격척인 휴가철에 접어든다. 도내에서도 각 해수욕장과 지리산등 휴가명승지에서는 벌써부터 적극적인 홍보와 함께 각종 이벤트로 관광객 불러 모으기에 여념이 없다. 휴가를 즐기기 위해 대이동이 시작되면 온 나라는 여름의 더위만큼이나 뜨겁게 달아오를 것이다. 어느 때보다 범죄와 사고가 많은 시기를 맞아 경찰에서도 비상이 걸렸다. 그중에서도 성범죄에 대한 경찰의 긴장도는 더하다. 올해는 불법촬영에 대한 긴장도가 높아 경남경찰이 특별단속에 나설 모양이다. 오는 7월1일부터 관광휴양지의 다중시설과 공중화장실, 탈의실 등에 대해 불법촬영집중단속에 나선다는 것이다.

불법촬영, 특히 여성에 대한 도찰은 이미 사회분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로인해 불법촬영장비탐지기가 개발되고 관련규정을 강화하는 한편 신고포상금제까지 도입하고 있지만 도촬의 장비도 날로 교모해지고 수법도 다양해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기차역, 터미널, 공중화장실, 목욕탕, 탈의실과 기숙사 등 취약시설에 대한 일제점검까지 벌여 경각심을 높이고 있다.

경남경찰이 500여 명의 인력을 투입, 일제단속을 펴겠다고 나섰지만 역부족이다. 여름 한철 피서객을 대상으로 한 시설을 대상으로 지자체의 적극적인 예방과 단속이 뒤따라야 피서객들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피서문화가 정착될 것이다. 따라서 ‘도촬청정지대’를 선언하고 관광객들을 안심하고 부를 수 있는 계획을 수립, 실천에 옮길 것을 권유한다. 일단 도촬에 노출되면 SNS 등에 순식간에 노출돼 사회문제로 이행되는 것을 우리는 경험하고 있다. 최소한 경남의 관광지와 휴양지에는 도촬은 없다는 믿음을 심어줘야 한다. 너도 나도 감시자가 되고 취약자를 보호하는 피서지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 도찰청정지역 캡페인이라도 벌이자.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