뜰채 들고 남강으로 '피서'
뜰채 들고 남강으로 '피서'
  • 최창민
  • 승인 2018.06.25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훌쩍 넘어가는 무더운 날씨를 보이면서 시민들이 진주시 혁신도시 영천강으로 나와 뜰채와 낚시대를 이용해 물고기를 잡으면서 더위를 피하고 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20180623_1845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