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서민 등친 시중은행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7  21:57: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NK경남은행을 비롯한 KEB하나, 씨티은행 등 3곳의 시중은행들이 대출금리를 조작해 부당하게 대출이자를 높여 받은 파장이 확산하고 있다. BNK경남은행이 고객의 대출 금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연소득 금액 오류로 인한 추가 가산금리로 인해 피해자가 상당수 발생한 것으로 금융감독원 현황점검 과정에서 드러났다. 경남은행이 지난달 말께 금감원이 실시한 ‘고객정보 전산등록 현황’ 점검에서 드러난 고객 연소득 오류는 최근 5년간 취급한 가계자금대출 중 1만 2000여건(전체 대비 약 6% 수준)이며 금액으로는 25억원 정도다.

은행만 믿고 돈을 빌려 쓴 금융 소비자들의 심정은 더 참담할 수밖에 없다. 은행 창구에서 원하는 서류를 다 갖다 줬더니 이를 조작했다니 기가 막힐 일이다. 가계의 이자 부담을 덜어주지 못할망정 조작으로 이자를 올려받는 것은 용납될 수 없다. 금감원은 BNK경남은행 등 서민을 등친 3개 시중은행들에 대해 금리 조작이 단순히 개인 잘못이었는지, 실적을 올리려는 조직 차원의 부정이었는지 밝혀야 한다.

은행들의 대출금리 조작이 심각한 것은 금융 시스템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나 다름없다. 은행의 존립은 금융 소비자가 믿고 돈을 맡기거나 빌릴 수 있는 신뢰, 신용에서 출발한다. 이 같은 신뢰가 무너지면 금융 시스템은 더 이상 존재할 수 없다. 문제는 ‘단순 실수인지, 고의 조작인지’를 금융당국은 밝혀내야 한다. 금융당국은 은행의 대출 시스템 전반을 점검하고 개선해야 한다.

경남은행은 공식적으로 사과, 환급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서민의 동반자라는 생각으로 은행에 손을 벌렸는데, 금리를 고의로 조작했다면 악덕 고리대금업자와 다를 바가 없었다고 볼 수 있다. 금융 당국은 고의든 실수든 문제가 드러난 은행들에 일벌백계할 필요가 있다. 모든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금리운용 실태조사에 나서야 한다. 관련은행들은 불미스러운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업무 개선과 직원 교육을 철저히 해야 한다. 이자를 부당하게 챙긴 해당은행들은 고객들이 의심의 눈을 거둘 때까지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