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태풍 3일 오후~밤사이 최대 고비직접 영향권 놓여 강풍·비 영향
임명진  |  sunpower@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2  23:01: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북상하면서 경남을 비롯한 남해안 일대는 3일 오후부터 밤사이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예보됐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한반도로 북상하고 있는 태풍 ‘쁘라삐룬’의 중심기압은 975ha, 최대 풍속은 시속 115km의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쁘라삐룬의 경로는 당초 전망보다 더 동쪽으로 방향을 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태풍이 대마도를 거쳐 대한해협 사이를 관통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남과 부산, 울산 일대는 3일 오후께 태풍의 직접적 영향권에 놓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이동경로가 유동적이어서 경남지역은 3일 새벽부터 서서히 영향권에 들어가 오후부터 밤사이가 최대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경남지역에는 태풍예비특보가 발효중이다. 진주와 양산, 남해, 부산, 울산 등 남해안을 중심으로 한 지역은 3일 아침에, 창녕과 함안, 의령, 밀양 등은 3일 낮부터 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밖에 경남 북서내륙지역은 강풍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쪽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하지만 태풍의 영향권에 놓여 있기 때문에 강풍과 비 피해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경남지역은 최근 곳에 따라 많은 비가 내려 약해진 지반에 태풍의 영향으로 피해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지난 6월30일부터 이날 오후4시까지 경남지역은 거제시 명사 222.5mm, 지리산 219mm, 남해 195.5mm 통영 매물도 184.5mm, 거창 북상면 165.5mm, 창녕 163.5mm, 삼천포 158.5mm, 하동 금남면 156mm, 산청군 단성면 155.5mm, 진주시 수곡 149.5mm, 함안 148.5mm 등의 누적강우량을 기록하고 있다. 태풍이 지나는 3일까지 50~100mm의 비가, 남해안 일부 지역에는 1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경남지역은 사흘동안 내린 비로 총 14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날 오전 6시10분께 산청군 국도 20호선 도로에서 낙석이 발생해 트럭과 포크레인을 동원해 오전 9시40분께 응급복구를 완료했다. 1일 오후 5시46분께는 통영시의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상당량의 토사가 유실돼 이날 현재까지 응급복구가 진행 중이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임명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