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권광수 박사의 역학(易學)이야기 14백호대살(白虎大殺) 총정리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8  18:58: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원래 백호대살이란 기문둔갑 구궁(九宮)과 연관돼 파생된 신살로써 육십갑자 자체에 살이 붙은 것이 이렇게 갑진 을미 병술 정축 무진 임술 계축(甲辰, 乙未, 丙戌, 丁丑, 戊辰, 壬戌, 癸丑)이상 7개의 주(柱)가 백호대살이라고 한다. 백호라는 글자에 백(白)이란 金을 의미하며 금은 즉, 살로도 통하기 때문에 백호는 횡액(橫厄), 급사,, 질병, 살생을 주관하는 동물을 말하며, 대(大)자를 붙이는 이유는 그만큼 크게 흉살의 작용이 나타난다는 뜻이다. 옛날 같으면 대낮에 호랑이에게 물려가는 것과 같은 묘한 살기(殺氣)가 느껴지는 살이라고 할 수 있다. 진술축미(辰戌丑未)의 고지(庫地) 또는 묘지를 갖는 것이 특징이며 백호대살은 사주 위치별로도 적용이 되는데 년주에 있다면 초년으로도 보고 조상에 한 많은 귀신이 있다는 뜻이 된다. 월주에 있다면 중년으로 보며 부모형제에 흉액을 감지할 수 있고, 일주는 배우자나 자신으로 흉액을 살펴봐야하고, 시주는 말년 자식에게 오는 흉액을 보게 된다. 육친을 바라보고 사주 네 기둥 중 어디에 있어도 작용이 나타나게 되므로 이 역시 일주, 시주, 월주, 년주 순으로 작용력이 크다고 보면 되겠다.

백호대살은 피를 보는 혈광사의 흉살로써 지금 현시대에는 암(癌), 교통사고, 수술, 총, 사고사, 비명횡사, 객사 등으로 볼 수 있는데 이를 피할 방법은 생사여탈직업으로 사람생명을 상대로 하는 업으로 대체하면 이를 피할수 있다한다. 그러니 직업상에 법관, 군인, 경찰, 종교인, 역술인, 의사로 전환한다면 조금 가볍게 지나갈 수도 있을 것이다.

여자사주에 관성(官星)에 백호대살이 있으면 신체이상이 있는 남자에게 시집가는데 만약 지지에서 백호대살을 삭감시키는 합의 인연을 만나면 조금은 피해갈수 있다. 그리고 여자사주에 임술(壬戌)일주가 관성(官星)이 약하고 관성에 형충이 있으면 이혼하거나 남편이 비명횡사할 가능성이 높다. 남자가 이 일주인 경우는 자식이 장애아이거나 저능아, 단명, 교통사고를 당할 소지가 많다.

백호대살은 지지 진술축미지장간 속에서 어느 오행의 고지(庫地)인가를 잘 감정해서 해석해야 하는데 예를 들어 무진은 진중계수와 을목이 상(傷)하게 되는 것은 사주구성상 오행 중에서 제일 약한 것이 타격을 받는다. 정축은 신금이 처(妻)라면 처가 받게 되고, 계수가 자식이면 자식이 타격을 받게 된다. 병술은 술중에 신금이 재성인 부친과, 아버지 형제에게 흉사가 발생한다.

백호살을 가지고 있는 경우 흥망성쇠의 굴곡이 심한 경우를 간간이 보게 되는데 묘하게도 병술일주는 재고귀인에 해당해 어느 날 갑자기 벼락같이 발복할 수 있는 일주에 해당한다.

백호대살이 상충(相沖)이나 삼형살을 맞으면 크게 놀라거나 다치는 일도 발생하게 되고 관재, 송사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게 되니 주의해야 한다.

지장간에는 조상의 귀처가 있으니 어떤 조상으로 인해서 피해를 입는가? 어떤 조상의 묘로 인한 액운이 있는가를 알아낼 수 있다. 그리고 백호대살을 바라볼 때는 바로 보이는 육친 이외에 암장된 육친도 함께 살펴보아야 할 것이며 다른 신살과는 달리 본인과 직접 연관된 직계가족뿐만이 아니라 자기 윗대조상님도 파악할 수 있는데 주의할 점은 남자의 경우는 처가와는 상관이 없으며 본인의 친족에만 해당하고 여자의 경우도 친정 쪽만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예1) 남자사주에 임수일간이 정축월이라면 월 천간 정화는 부인이다. 축중에 백호는 관으로 처자가 모두 백호이다.

예2) 여자사주에 경금일간 정축월이 라면 월 천간 정화남편이 축토에게 화생토로 관의 설기(洩氣)가 심한데 계세운이 오면 정 계충으로 을 죽이고 또한 상관년이라 과부가 되는 운이다. 정축백호대살이 남편에게 걸렸으니 특히 계미년을 주의해야 한다. 백호대살은 본인보다 본인의 육친관계, 직계가족과 더욱더 연관성이 깊다는 의미를 부여한다.

권광수(사주 명리학 박사) 대웅철학관 055-755-1644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