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녹내장, 시야 손상뿐 아니라 시세포 이상 초래"서울대병원, 녹내장-시세포 연관성 첫 규명 성과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9  18:06: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녹내장이 시야를 좁아지게 할 뿐 아니라 빛 자극을 받아들이는 시세포에도 이상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녹내장과 시세포 이상의 연관성을 규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대병원 안과 하아늘·김영국·정진욱·박기호 교수팀은 2015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이 병원 녹내장클리닉을 방문한 환자 150명을 분석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녹내장은 안압 상승이나 시신경 혈류이상에 의해 눈과 뇌를 이어주는 망막신경절세포(시신경)가 소실돼 시력을 잃는 병이다. 40세 이상 인구의 3.5%에서 나타난다. 전체 실명 원인의 약 11%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동안 녹내장 환자의 망막신경절세포 소실은 잘 알려져 있었으나 빛의 자극을 받아들이는 시세포에는 아무런 이상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해왔다.

이에 연구팀은 녹내장과 시세포 이상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위해 환자 150명을 대상으로 눈 CT로 불리는 ‘안구광학단층촬영’(OCT)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시야 손상이 말기까지 진행된 녹내장 환자의 ‘빛수용체 타원체구역’ 반사강도는 중기 상태의 환자보다 2.45배 낮았다. 시야 손상이 중기까지 진행된 환자의 반사강도는 초기 환자보다 3.15배 낮았다.

빛수용체 타원체구역은 시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가 모여 있는 부분이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를 유지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를 생산·공급하는 곳으로, 빛수용체 타원체구역 반사강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은 시세포의 미토콘드리아가 건강하지 못하다는 것을 뜻한다. 건강하지 못한 미토콘드리아의 상태는 시세포의 기능과 바로 직결된다.

즉, 반사강도가 낮다는 건 시세포에 이상이 생겨 기능이 떨어진다는 의미다.

아직까지 시세포 이상이 녹내장 환자에 초래하는 영향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보고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는 시세포 기능에 이상이 발생하면, 빛 자극을 받아들이는 데 문제가 생겨 야맹증이나 시야결손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박기호 교수는 “녹내장으로 시신경 손상이 장기간 진행되고 신경영양인자 등이 줄어들면서 시세포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연구는 녹내장 발병과 진행 연구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안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미국안과학회지’(American Journal of Ophthalm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AKR20180627067300017_02_i_org
녹내장 환자의 시야 상태. /사진제공=서울대병원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