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회야하수장 증설, 지혜 모아야손인준기자
손인준  |  sonij@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0  22:09: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손인준
양산 웅상지역 하수시설을 처리하는 울산 회야하수장 증설 사업이 지역주민들의 반발로 어려움에 처했다.

때문에 양산시의 각종 도시개발사업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 시설은 울산 울주군 웅촌면에 위치한 인구 10만명에 달하는 양산 서창동, 소주동, 덕계동, 평산동 등 하수 80%를 처리하는 곳이다.

울산시는 765억원을 투입 하루 3만 2000t 용량을 7만 2000t 증설공사를 2019년말 준공 목표로 현재 공정률 50여 %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회야하수장이 있는 울주군 웅촌면 주민들이 증설을 반대하며 농기계 등으로 공사장을 막아 중단됐다.

이 같은 사태는 울산시가 증설 과정에서 물건너마을 주민들에게 현재의 자연녹지를 공업지역으로 용도변경해 주겠다는 제안에서 비롯됐다.

이에 주민들은 자연녹지가 공업지역으로 바뀌면 땅값이 올라갈 것으로 생각해 증설에 동의했다.

그러나 최근 울산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물건너마을의 용도변경안이 부결됐기 때문이다.

사유는 물건너마을에 대한 구체적인 개발계획이 없고 주민 이주대책도 수립되지 않았다는 이유다.

그리고 울산시가 개발계획과 이주대책을 마련한다 해도 이에 따른 수백 억원에 달하는 예산 마련이 어렵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울산시의 용도변경 약속을 믿고 증설에 동의했는데 이제와서 나몰라라하는 있을 수 없다”며 “증설 철회 때까지 무기한 공사중지 요구 농성을 하겠다”고 했다.

문제는 당장 증설에 맞춰 입주할 양산 웅상지역의 3000여 세대 아파트와 몇몇의 추진 산업단지 차질이다.

울산시 측은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주민들을 설득하고 있다. 양산시 또한 대책마련에 분주하다. 그러나 현재까지 뚜렷한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먼저 회야하수처리장 악취로 인한 주민들의 고통을 헤아려야 한다.

울산, 양산시민 따로 없다. 다 같은 국민이다. 하수처리장시설은 필수다. 때문에 방안을 찾아야 한다.

울산시와 양산시는 어차피 풀어야 할 숙제인 만큼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결과를 도출하도록 다 함께 지혜를 모아 주길 기대해 본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손인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