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김해신공항 용역결과 발표 연기될 듯김정호 "국토부 확장안 법 위반"
박준언  |  j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1  23:02: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토부가 11일 김해신공항의 밑그림 작업인 ‘기본계획 수립 용역’ 결과 발표를 다음 달에서 상당기간 연기하기로 했다.

지난 6월 발표하기로 했던 소음영향 등을 분석하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 결과 발표도 미뤄진 상태여서 국토부가 김해신공항 건설을 두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모양새다.

국토부 관계자가 두 용역 결과 연기에 대해 공식적으로 인정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토부 신공항기획과 관계자는 “다음 달 3일 발표하기로 했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결과를 서너 달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초 정부 발표대로 김해공항 활주로에서 서쪽 V자형 신활주로 건설을 염두에 두고 용역을 진행하고 있었지만, 소음 등을 이유로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해 시간이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부산시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 등에 대해서는 고려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선거과정에서 가덕도 신공항 등이 부각됐지만 이에 대해 국토부는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다만 김해시 등에서 건의한 11자형 활주로 남쪽 이동과 동쪽 V자형에 대해서는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고 말했다.

김해신공항 기본계획 용역은 (주)포스코 건설 컨소시엄이, 전략환경영향평가는 (주)서영엔지니어링이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의 이러한 입장에 대해 김정호(민.김해을) 국회의원은 김해신공항 입지선정을 수행한 ADPI(프랑스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용역결과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김해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ADPI가 용역을 진행하면서 공항 주변에 미치는 항공기 소음 영향을 현장조사 없이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한 것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부는 ADPI 결과를 근거로 김해의 오봉산, 임호산 등 장애물을 절취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지만, 지난해 기획재정부가 KDI(한국개발연구원)에 의뢰한 용역 결과에 따르면 항공법상 인근 3개의 산 등 40만평을 절취해야 하고 이에 따른 비용도 약 2조원 가까이 소요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말했다.

그는 “국토부의 용역 결과는 국내법 위반이며 이 때문에 김해신공항 타당성 평가 및 기본계획 용역 결과 발표를 미룰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준언기자

 
김해을 김정호 국회의원
김정호(김해을) 국회의원이 11일 김해시청 기자실에서 “김해신공항 입지 선정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박준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패트레버
진짜 어지간한 부산 정치인들보다도 훨씬 일 열심히 하시는 모습 좋습니다. 지지합니다.
(2018-07-12 20:29:25)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