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독자투고]내 인생의 로또(아이가 가져다 준 행복)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2  22:38: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016년 11월 27일, 나는 로또에 당첨되었다. 그리고 다음해 8월 4일, 로또 당첨금을 수령하였다. 아마 이렇게 말하면 다들 놀라서 눈을 동그랗게 뜨고 진짜냐고 물어보겠지? 그렇다면 이렇게 답할 것이다. “네, 맞아요. 제 인생에서 로또당첨의 행운을 가져다준 아기가 태어났거든요. 당첨액은 돈으로 환산할 수 없을 만큼 크답니다.”

2005년 나는 대학입학 면접시험에서 고령화 사회와 저출산과 관련된 질문을 받았었다. 아마 그때부터 우리나라의 고령화가 굉장히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었던 것 같다. 그리고 해마다 언론에서는 우리나라가 세계꼴찌수준의 출산율이라고 보도했다. ‘나는 결혼하면 무조건 셋은 낳을 거야.’ 저출산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던 나는 평소에 아이를 많이 낳고 싶었다. 하지만 결혼 후 만 3년이 다 되어가도 임신이 되지 않았다. 연예인의 임신 소식, 나보다 늦게 결혼 한 친구들의 임신 소식, 그리고 손아래 동서의 임신 소식 등 주변의 모든 임산부들이 부럽고 대단하게 느껴졌다. 나는 신랑과 떨어져 홀로 서울에서 간호사로 3교대 근무를 하며 거의 월말부부로 지냈기에 임신은 더 힘들었다. 당시 학업과 직장생활을 동시에 했기에 많이 지친상태라 나중에는 직장도 그만두고 대학원도 휴학하였다. 하지만 너무 마음이 조급했던 것인지 임신이 되지 않았다. 유명 연예인이 삼둥이를 가졌다고 하는 병원에도 찾아가 보았지만 난임이라며 인공수정을 권유받았다. 하지만 조금만 더 기다려보기로 하고 그 전보다 마음을 가볍게 먹고 지내던 어느 날, 그렇게나 부러워했던 임신테스트기 두 줄을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하였다. 로또 당첨자들만큼이나 놀라고 기뻤다. 비록 임신기간 동안 직장과 학업으로 신랑과 떨어져 홀로 서울의 한 비좁은 오피스텔에서 지내야 했지만 뱃속에 아기와 함께 라는 생각에 외롭진 않았다. 2017년 8월 4일, 로또 당첨금을 직접 수령한 바로 그 날!부터 내 인생은 그 전과 확연히 달라졌다. 그 전에는 계절이 바뀔 때마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예쁜 옷과 신발을 사는 게 삶의 낙이었다면, 이제는 내 아이와 눈을 맞추며 교감하며 수유하는 순간, 아이가 나를 향해 기어오는 순간, 자는 아이의 숨결을 느끼는 순간이 가장 큰 행복이다. 아이를 낳기 전까지 나의 우선순위 과업은 논문을 써서 대학원을 졸업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논문 준비를 할 겨를이 없을 만큼 아기가 커가는 매 순간순간이 너무도 소중하다. 친정과 시댁에도 손녀로 인해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30여 년간 부모님께 제대로 못했던 효도를 손녀를 낳은 것으로 퉁친다(?)고 해도 될 만큼 행복해 하신다.

“이 정도면 저, 로또 맞은 거 맞죠?” 행복은 내 마음 속에 있다는 말이 실감나는 요즘이다.
 
홍은주 (창원시 성산구 반송로)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