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여름철 기승, 불법 촬영범죄 실효적대책 내놔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5  20:28: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특정 신체를 휴대폰 등으로 몰래 찍는 불법 촬영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 같은 범죄행위는 장소와 시기, 직업군을 가리지 않고 무작위로 발생하고 있어 충격적이다. 경찰 통계를 보면 도내에는 2016년 115건에서 지난해 199건으로 급증하는 추세다. 올 상반기에도 모두 71건이 발생했다. 노출이 많은 여름철을 앞둔 만큼 올해 150여건이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해 불법촬영범죄와 전쟁을 선포하고 대대적인 예방노력과 단속을 했다. 그러나 범죄는 계속되고 있고 사회적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결과적으로 정부의 몰카와의 전쟁은 실효성이 없었다는 반증이다.

올해도 경찰은 경남도와 도교육청과 합동으로 불법촬영행위를 막기 위해 각종 시설점검과 대대적인 합동단속을 시행 중이거나 예고하고 있다. 도는 특별교부세 3억 원을 마련하는 한편 다중이용시설과 해수욕장, 야영지 등지에 안심벨을 설치하고 벽체를 수리하는 등 예방에도 전력을 쏟고 있다. 그럼에도 아직 피서지 공중화장실 시내업소 등에서 여성들이 안심하고 화장실을 사용할수 있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화장실 이용 시 친구와 동행하고 혹시 카메라가 있는지 불안해하는 등 불법촬영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7∼8월은 해수욕장 자연발생지 계곡 등 야외로 피서를 많이 떠나기 때문에 노출이 많아진다. 이틈을 노린 범죄가 늘어날 것은 자명하다. 당국의 제대로 된 조치가 필요해 보이는 대목이다. 아무리 인력과 장비를 보강해 단속 한다 해도 여성들이 불안해한다면 이는 잘못된 대책이다. 또, 적극적인 단속에 더해 불법촬영은 ‘중대 범죄’라는 사실까지 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사전 단속과 조치를 통해서 ‘불법촬영 없는 안전한 곳’이라는 구역을 설정할 필요가 있다. 이는 예비범죄자에게 강력한 경고가 될 것이며 화장실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겐 안심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당국은 여름철을 맞아 불법촬영 없는 안전한 사회가 되도록 삼박하고도 실효적인 대책을 강구하기 바란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