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코스트코·버거킹, GMO 가공식품 가장 많이 수입경실련, 최근 5년간 수입 현황 공개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7  21:30: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최근 5년 동안 유전자변형 농산물(GMO)로 만든 가공식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회사는 코스트코 코리아와 패스트푸드 ‘버거킹’ 운영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GMO 가공식품 수입 현황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해 자료를 확보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실련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5년 동안 수입된 GMO 가공식품은 총 15만6천270t이며 이 가운데 코스트코 코리아가 가장 많은 1만9042t을 수입했다.

같은 기간 버거킹 운영사인 비케이알이 두 번째로 많은 8722t을 수입했고, 과자를 비롯한 식품을 주로 취급하는 종합 도매업체 오성물산코리아가 8298t을 수입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대형 유통업체인 이마트(5521t), 가공식품 도매업체 모노링크(4139t) 순으로 나타났다.

GMO 가공식품 수입량은 2013년 13만794t이었다가 2017년 7만8990t을 기록해 4년 만에 473% 늘었는데, 이는 2017년 2월부터 GMO 표시기준이 개정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경실련은 “이전에는 GMO 원료를 썼더라도 원재료의 함량 순서대로 나열해서 (GMO 원료의 함량이) 5위 안에 들지 않으면 GMO 원료가 들었다고 표시할 의무가 없었지만, 기준이 개정된 뒤로는 모두 표시하도록 의무화됐다”고 설명했다.

표시기준이 늘어나기 전인 2016년까지도 GMO 가공식품 수입량은 꾸준히 늘었다. 2014년 1만8천32t, 2015년 1만9026t, 2016년 2만6426t 등이다.

경실련은 “GMO 표시기준이 개정됐으나 여전히 GMO로 만든 가공식품에 유전자변형 DNA나 단백질이 남아 있지 않으면 GMO라고 표시하지 않을 수 있게 면제해 주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GMO 가공식품 수입량 통계를 믿지 못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