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공공기관 시설, 누구라도 쉽게 이용 할 수 있어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25  21:36: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다음달 1일부터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회의실과 강당, 주차장, 체육시설, 숙박시설 등이 유휴시간대 국민에게 확대 개방된다. 행안부는 이런 점을 고려 내달부터 32개 중앙부처와 243개 지자체, 167개 공공기관의 공공자원 1만5000개를 개방하고 개방 정보를 정부포털사이트인 ‘정부 24(www.gov.kr)’에서 통합 안내하는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현재도 일부 자치단체에서 공공자원을 개방하고 있지만, 규모가 크지 않았고 개방 정보를 찾기도 쉽지 않았다.

경남은 도청, 18개 시·군 및 한국토지주택공사, 남동발전, 한국세라믹기술원, 한국승강기안전공단 공공기관 등에 있는 회의실·강의실 364곳, 강당·다목적실 133곳, 주차장 495곳, 체육시설 110곳, 숙박시설 10곳, 기타 33곳 등 총 1145곳이 개방된다. 보안상의 이유로 업무시간외에 차단했던 진주시청 지상· 지하1층 주차장은 시민이 언제든 이용할 수 있도록 24시간 완전 개방한다. 청사 1~2층의 평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하며, 1층 로비를 분리하는 방화셔터도 개방하기로 했다.

사실 군사독재시절 관청의 회의실 등은 권위와 불가침의 성역이었다. 위압적으로 지은 건물과 성벽처럼 둘러친 울타리는 국민들의 일상적인 삶과는 동떨어진 공간이었다. 공공시설은 국민이 낸 세금으로 만들어지고 관리가 이뤄지지만 때로는 민간에 충분히 활용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간 주말, 공휴일도 지역 주민이 공공시설 주차장, 강당, 회의실 등을 활용하고 싶어도 관리상 어려움 등을 이유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이젠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국민 생활 편의와 복지 증진을 위해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공공서비스 혁신 차원에서라도 공공자원 공유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활착시켜야 한다. 사회 각 분야의 민주화와 복지를 감안, 문턱을 낮추며, 공공시설의 공간을 시민들의 품으로 되돌려 주는 일은 당연한 일이 돼야 한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