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여름철 대장암 검사 정확도 떨어져날씨 따라 결과 달라질 수 있어
겨울 대비 ‘위음성’ 판정 1.2배↑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30  21:17: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장암 검사인 ‘분변잠혈검사’(대변검사)의 정확도가 여름철에는 다소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상으로 오인할 위험이 1.2배로 나타났다. 요즘처럼 더운 여름에 대장암 검사를 받아야 할 경우 검체 관리에 더욱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차재명·곽민섭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은 국립암센터와 연계해 국가에서 대장암 검진을 받은 478만 8104명의 분변잠혈검사를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에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가 활용됐다.

대장암이 발생하면 암 표면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한 혈액(잠혈)이 떨어져 나온다. 분변잠혈검사는 대변에 섞여 있는 잠혈을 검출해 대장암 위험군을 선별한다. 분변잠혈검사를 매년 받으면 대장암에 의한 사망률을 32% 감소시킬 수 있고, 2년에 한 번만 받아도 사망률을 22% 떨어뜨린다. 검사가 간편한 데 비해 효과는 좋은 편이어서 국가에서는 50세 이상 국민에게 매년 분변잠혈검사를 권고한다. 검사에서 이상이 있으면 대장 내시경으로 확진 검사를 받으면 된다.

그러나 더운 날씨에 적잖은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이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대변에 섞인 잠혈은 무더운 날씨에 노출되면 혈액의 단백질이 분해돼 아예 검출되지 않을 가능성이 커진다.

즉, 환자가 대변에 잠혈이 섞인 대장암 위험군인데도 불구하고 더운 날씨에 잠혈이 사라져 정상으로 진단될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연구결과 여름철 분변잠혈검사의 양성률이 제일 낮았고, 분변잠혈검사에서 잠혈이 검출되지 않은 정상이었다가 나중에 대장암으로 진단되는 중간암(위음성)의 발생률은 유의하게 더 높았다.

차 교수는 “검체가 외부 온도에 영향 없이 제일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겨울철과 비교해 여름에 중간암이 발생할 상대적 위험비가 1.2배 정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가 단순히 여름에 분변잠혈검사를 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검체 관리에 신중을 기해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사를 앞둔 환자들이 병원에 오기 하루 전에 분변을 받아 베란다에 보관하다 가져오는 경우가 많은데 더운 날씨에 검체가 변질할 수 있으므로 조심해달라는 당부다.

차 교수는 “병원에 오는 날 아침 또는 병원에 와서 분변을 받아 제출하는 등 검체의 이동시간이나 상온에 노출하는 시간을 줄이는 게 검사의 정확도를 높이는 길”이라며 “요즘 같은 때에는 검체 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소화기학회지(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