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폭염 예보·대응체계 대폭 개선해야”폭염 대응방안 마련 위한 토론회 개최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30  21:18: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올여름 기록적인 불볕더위가 나타난 것을 계기로 폭염 예보와 대응체계를 대폭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달아 제기됐다.

기상청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30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에서 공동주최한 ‘폭염 진단 및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은 올해 이후로도 ‘가마솥 더위’가 자주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며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주제 발표를 한 이명인 폭염연구센터장은 “기상청은 수치 모델을 기반으로 한 최고·최저 온도의 단·중기 예보를 시행 중이지만, 폭염 자체에 대한 중기 예보는 없어 아쉽다”고 말했다.

미국과 일본 등의 기상청은 폭염에 대한 중기 정보를 제공한다.

이 센터장은 “미국은 앞으로 7일까지 열지수에 대한 예보를 ‘앙상블 수치 모델’을 기반으로 제공하고, 일본은 인체 영향을 고려한 고온·열사병 정보를 1주 단위로 제공한다”며 “이런 점들을 적극적으로 참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폭염연구센터는 한반도 폭염의 근본적인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새로운 방식의 예측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이 센터장은 소개했다.

차동현 울산과학기술원 교수는 “폭염을 포함한 다양한 기상 현상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려면 정확한 기상 예보가 필수”라며 “기초 연구를 강화하려면 선진국과 같은 대형 규모의 기상연구소를 설립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안영인 SBS 기상전문기자는 기상청이 5월 말, 6월 말 각각 낸 ‘3개월 전망’, ‘1개월 전망’ 자료에서 올여름 장마가 일찍 끝나거나 기록적인 폭염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언급이 전혀 없었던 점을 지적했다.

안 기자는 “기상청은 기록적인 폭염이 코앞에 다가온 뒤에야 비로소 폭염에 대한 정보를 내기 시작했다”며 “폭염 예측을 위한 시스템과 제도가 있어야 한다면 정부나 국회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채여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폭염으로 인한 피해는 특정 지역과 계층에 집중돼 나타나므로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며 “특히 겨울철 난방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현재의 에너지 빈곤층 정책을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해동 계명대 교수는 폭염 주의보와 경보의 기준이 각각 33도, 35도(하루 최고기온)인 점을 언급하며 “40도나 45도 이상의 ‘슈퍼 폭염’도 예상되므로 폭염의 정의를 재정립해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기상청을 대표해 토론에 나선 정관영 예보정책과장은 올해는 지역 맞춤형 폭염 영향 정보를 시범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문제점을 보완해 내년 5월부터 정식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 과장은 “폭염을 포함한 기상 재해는 관심을 기울이는 만큼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예측성을 바탕으로 효율적인 범정부 대책을 세우면 폭염으로부터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