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전국 두번째 화학·발암물질배출, 저감대책 시급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1  21:58: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지역 사업장들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화학·발암물질을 공기와 물에 많이 배출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환경부의 최근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결과 도내 사업장들은 2016년 전체배출량 16.4%의 화학물질을 배출해 경기(22.9%)에 이어 두번째로 화학물질을 많이 배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지역은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종(도장)에서 취급하는 자일렌, 에틸벤젠, 톨루엔 등의 물질이 다량으로 배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지자체의 강력한 대책과 기업들의 과감한 투자, 저감 시설의 고도화로 화학·발암물질이 많이 줄어들었지만 도민들의 체감하는 수준은 여전히 미흡한 게 현실이다. 창원 등 기업이 몰려 있는 사업장들도 자발적으로 노후 시설 개선, 누출 감지시스템 구축, 시설 강화 등에 적극 나서야 한다. 사업장들은 이런 노력을 기울이기는커녕 그 때마다 적당한 구변으로 문제해결을 피해 가려 했다. 화학·발암물질배출량이 매년 늘어나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환경당국은 사업장들의 고독성물질 사용 내역과 배출현황, 저감장치 가동현황 등을 조사해 도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 화학·발암물질 배출지역의 역학조사를 통해 실제 발병률과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발암물질을 저감할 수 있는 실효적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배출업체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규정치 이상 배출업체에 대해서는 발암물질 사용을 규제해야 할 것이다.

경남이 화학·발암물질이 많이 노출된 것은 저유가 등의 영향으로 관련 산업의 성장세가 이어지면서 전반적인 화학물질 취급량은 늘어난 반면 고배출 분야의 취급량은 둔화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강력한 배출량 억제나 저감대책 등을 통해 사업장의 근로자와 도민들의 잠재적 피해를 막아야 할 일이다.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열쇠는 역시 사업장들이 쥐고 있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