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라이프
“온실가스 안 줄이면 2080년엔 폭염 사망자 급증”연구팀 "필리핀, 초과사망자 12배 증가 추정"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1  22:11: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각국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지 못하면 2080년 필리핀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는 폭염 사망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로이터통신이 3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공과학도서관-의학’(PLoS Medicine)에 게재된 이번 연구에서는 온실가스 배출, 준비·적응 전략, 인구밀도 수준에 따른 서로 다른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20개국의 412개 지역사회에서 2031∼2080년 폭염 관련 사망자 수를 추정했다.

그 결과 필리핀의 경우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2031∼2080년 폭염으로 인한 초과사망자는 1971∼2020년의 1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과사망자는 하루 평균 사망자 수를 초과한 실제 사망자 수를 말한다.

같은 시나리오에서 호주와 미국은 같은 기간 초과사망자가 각각 5배, 영국은 4배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다만 연구진은 이 같은 결과는 가상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한 잠재적 영향을 분석한 것으로, 미래를 예측한 결과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번 연구를 공동으로 이끈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원(LSHTM)의 전문가 안토니오 가스파리니는 현재 세계 몇몇 국가는 지독한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기후변화 아래서 폭염은 더욱 빈번하고 심각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는 “좋은 소식은 우리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인다면 그 영향은 훨씬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후변화로 인해 이번 세기 말께는 중국 화베이(華北) 평원에 건강한 사람도 수 시간 내에 사망에 이르게 할 수 있는 습한 폭염이 반복적으로 덮칠 것이라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이날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된 이번 연구에서는 탄소 배출 감축이 없을 경우 2070년에서 2100년 사이 화베이 평원의 습구온도(WBT)가 계속해서 치명적인 수준인 섭씨 35도에 이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습구온도는 온도계를 증류수에 적신 상태에서 측정하는 기온으로 일반적으로 쓰이는 건구온도와 다르다.

습구온도 섭씨 35도는 건구온도 섭씨 46도에 습도 50%가 더해진 수준으로, 너무 덥고 습해서 인체가 스스로 땀을 내 열을 식히지 못하게 되며 그늘에 앉은 건강한 사람조차도 6시간 이내에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수준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