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남해유배문학관 '신밧드 보물섬 스리랑카' 전
차정호  |  chajh5678@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1  22:11: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남해유배문학관은 이달 7일부터 내달 9일까지 ‘신밧드의 보물섬, 스리랑카’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과 스리랑카 수교 40주년을 기념해 한국국제교류재단이 주한 스리랑카 대사관과 함께 공동 주최하는 한국국제교류재단 지자체 협력사업 전시에 남해군이 선정돼 열리게 됐다.

스리랑카의 자연 풍경, 역사 유적, 전통 축제 등을 사진으로 만나 볼 수 있는 이번 전시회는 1950년에 설립된 ‘스리랑카 국립사진협회’가 보유한 사진작품 중 약 40여점을 선별해 스리랑카의 아름다움과 멋, 역사, 스리랑카 사람들의 삶을 소개한다.

스리랑카는 소설 ‘신밧드의 모험’에서 신밧드가 찾아 나선 보물섬으로 등장하며 실재하는 세계적 유명 보석 산지이자 불교 유적지로 ‘인도양의 보석’이라고 불린다.

전시는 ‘신밧드의 모험, 보물섬의 나라’, ‘세렌디피티의 나라’, ‘세계를 위한 선물, 실론티의 나라’ 총 3파트로 구성됐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보물섬 남해에서 그동안 한국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신밧드의 보물섬인 스리랑카의 문화, 자연, 생활상 등을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차정호기자

 
차정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