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김해 씨네마루, 고레에다 감독 ‘어느 가족’ 상영
김귀현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1  22:04: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해문화의전당 영상미디어센터는 8월 씨네마루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을 상영한다. 할머니의 연금과 훔친 물건으로 살아가는 가족이 우연히 길에서 떨고 있는 다섯 살 소녀를 데려와 함께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가족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칸이 사랑하는 감독으로도 유명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디스턴스’(2001), ‘아무도 모른다’(2004),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 ‘바닷마을 다이어리’(2015), 그리고 올해 ‘어느 가족’까지 칸영화제 경쟁부문에만 5번 초청되었고, ‘아무도 모른다’를 통해 야기라 유야가 남우주연상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는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이어 올해 ‘어느 가족’으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의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가족영화 ‘마스터피스’ 탄생을 알렸다.

그동안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선보이는 작품마다 가족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시대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력으로 언론, 평단, 그리고 관객들에게 사랑받으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잡았다.

영화는 생계를 꾸리기 위해 가족끼리 좀도둑질을 하며 한층 더 강하게 맺어지는 가족의 모습에서 다양한 가족의 형태를 진솔하게 응시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독의 진가가 빛을 발하며 ‘가족을 뛰어넘는 유대’란 무엇인가를 묻는 여운을 선사한다.

‘어느 가족’은 오는 9일부터 25일까지 매주 목, 금, 토요일 총 9회 상영될 예정이며, 단체 예약은 전화 320-1271(영상홍보팀)로 문의 가능하다. 자세한 일정은 김해문화의전당 영상미디어센터 홈페이지(http://media.gas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귀현기자 k2@gnnews.co.kr

 

김귀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