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남강유등축제 다시 무료화
진주남강유등축제 다시 무료화
  • 이홍구
  • 승인 2018.08.0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교·유람선·유등 띄우기 등 일부행사 유료 체험
지난 3년간 유료화 논란을 빚었던 경남 진주시 대표축제인 진주남강유등축제가 올해부터 입장료를 무료화하기로 했다.

시와 진주문화예술재단은 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강의 개방성을 확보하고 지역민에게 도움이 되는 축제 운영을 위해 남강유등축제 입장료를 무료화한다고 밝혔다.

시는 단 최소한의 재정 확보를 위해 축제 기간 남강을 건널 수 있는 부교, 유람선, 유등 띄우기 등 일부는 유료화하기로 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때 진주유등축제 무료화를 공약했었다.

시와 진주문화예술재단은 축제 무료화에 대한 시민 설문조사와 여론을 듣고 시의회 간담회, 시민공청회 등을 통해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시는 정부 축제 정책 전환, 차량정체 문제 등을 해결하려고 2015년부터 3년간 축제장 입장료 유료화 정책을 펼치면서 축제장을 볼 수 없도록 한 일명 ‘가림막’을 설치해 논란을 빚었다.

정재민 부시장은 “시민 누구나 즐기고 참여하는 축제의 장, 국민과 세계인이 즐겨 찾는 진정한 글로벌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진주남강유등축제는 오는 10월 1일부터 14일까지 진주성과 남강 일원에서 열린다.

정희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