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영상 > 포토
양심 버린 피서객들
최창민  |  cchangm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5  21:43: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5일 아침 진주시 하대동과 혁신도시를 연결하는 남강교 아래에 빈 소주병과 짜장면그릇이 어지럽게 놓여 있다. 누군가가 더위를 피하려고 교량 밑에 와서 먹고 마신 것으로 보이는데 뒷 정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최근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교량 밑에는 피서를 위해 많은 시민이 찾고 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Resized_20180805_054556_858
5일 아침 진주시 하대동과 혁신도시를 연결하는 남강교 아래에 빈 소주병과 짜장면그릇이 어지럽게 놓여 있다. 누군가가 더위를 피하려고 교량 밑에 와서 먹고 마신 것으로 보이는데 뒷 정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최근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교량 밑에는 피서를 위해 많은 시민이 찾고 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최창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